4·3-5·18 폄하’ 대형교회 목사 규탄 “용서받지 못할 일” 유족회 등 공식사과 요구

우리운동 관련기사
4·3-5·18 폄하’ 대형교회 목사 규탄
“용서받지 못할 일” 유족회 등 공식사과 요구

서울 강남의 한 대형교회 목사가 ‘제주 4·3 사건’과 ‘5·18 광주 민주화운동’에 대해 ‘좌익세력과 탈북자들의 소행’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관련 단체들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다.

 

 

한국종교개혁시민연대와 5·18 유족회 회원 등 20여명은 지난 17일 서울 대치동 서울교회 앞에서 집회를 열어, 이 교회 이종윤(68) 담임 목사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미 민주화운동이라는 국민적인 공감대가 형성된 광주의 역사에 대해 색깔론을 제기한 이 목사의 발언은 양심 있는 기독교인과 종교 지도자들을 욕되게 하는 용서받지 못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목사는 지난달 28일 케이블방송 <기독교티브이>(CTS)를 통해 방영된 설교에서, “4·3 사건은 공산당 프락치 등 좌익 세력들이 5·10 선거를 방해하기 위해 벌인 것”이며, “5·18은 탈북자들이 만든 ‘자유 북한 군인 연합회’의 선동으로 벌어진 일”이라고 발언했다. 그는 “(제주 4·3 항쟁 진압 당시) 많은 사람들이, 양민들이 희생당한 것은 사실이나 4·3 사건을 일으킨 장본인들 1천여명의 무덤이 거기(4·3 희생자 묘역에)에 같이 있는데, 마치 애국자인 양 지금 추앙을 받게 만들어 놓았다”고 말했다. 그는 “역사를 바로잡고자 하면 제주도민들이 ‘무슨 말이냐’고 하니까 정치인도 지도자도 그 말을 꺼내지 못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5·18 광주 민주화운동에 대해서는 “무기고에서 빼앗은 무기로, 또 북한에서 가지고 온 것인지는 모르나 칼빈총과 다른 무기로 죽은 사람이 우리 공수부대원들이 사용하는 ‘엠16’으로 죽은 사람보다 훨씬 많은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오늘 많은 의구심이 우리에게 아직도 남아 있다”고 말했다. 이 목사는 전주대 총장과 한국장로교신학회 초대회장을 지냈다. <한겨레>는 이 목사의 해명을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서울교회 사무국 쪽은 “이 목사가 주일이라 바쁘다”며 응하지 않았다.

김성환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