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4만명 복용 ‘잔탁’ 등서 발암 우려 물질

위장약 ‘잔탁’ 등 국내 유통 라니티딘 계열 의약품 269개 품목에서 발암 우려 물질이 검출돼 제조·수입·판매가 전면 중지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역류성식도염 치료제 등을 만드는 데 쓰이는 라니티딘 원료의약품 7종을 수거·검사한 결과 7종 모두에서 발암물질인 NDMA(N-니트로소디메틸아민)가 검출됐다고 26일 밝혔다. 일부 원료의약품에서는 최대 53.5ppm의 NDMA가 나왔다. NDMA는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암연구소(IARC)가 사람에게 발암물질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정한 인체 발암 추정물질이다. 식약처는 […]

계속 읽기

신도 10만의 힘? 명성교회 세습 허용에 소송도 금지시켰다

명성교회가 속한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교단이 명성교회 담임목사직 부자 세습을 인정하기로 했다.26일 경북 포항 기쁨의교회에서 열린 제104회 예장 통합 교단 정기총회에서 전권수습위원회는 명성교회 수습안을 의결했다. 수습안은 명성교회 설립자 김삼환(74) 원로목사의 아들 김하나(46) 위임목사가 2021년 1월 1일 이후부터 담임목사직을 맡을 수 있게 허용한다는 내용이다.

계속 읽기

김하나 목사의 위임목사 청빙을 허용

다음은 명성교회 세습 관련 주요 사건을 정리한 일지. ◇ 2014년 ▲ 3월 = 명성교회, 경기도 하남에 새노래명성교회 분립. 김삼환 담임목사 아들인 김하나 목사 새노래명성교회 담임목사로 내정. ◇ 2015년 ▲ 12월 = 김삼환 명성교회 담임목사 70세 정년퇴임. ◇ 2017년 ▲ 3월19일 = 명성교회, 김하나 위임목사 청빙 결의. 새노래명성교회 합병안 통과. ▲ 10월24일 =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서울동남노회, 명성교회의 […]

계속 읽기

명성교회 부자세습 2년 갈등 일단락됐다지만 불씨는 여전

(포항=연합뉴스) 이웅 기자 = 등록 교인 10만명을 자랑하는 초대형 교회인 명성교회의 부자(父子) 목사의 목회직 세습을 둘러싼 2년여의 갈등이 교단의 중재로 일단은 일단락되는 모습이다. 하지만 어떤 이유로든 목회직 세습을 허용한 것은 이를 금지한 교단 헌법을 어긴 것이어서 파장은 계속될 전망이다. 명성교회정상화위원회는 26일 성명을 통해 “은퇴 후 5년이 지나면 다른 교회는 (세습이) 안 되지만 명성은 된다는 이 […]

계속 읽기

명성교회 부자세습 최종 판가름…내주 교단 총회 주목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부자(父子) 목사의 교회 세습 논란에 선 명성교회 운명이 내주 열리는 교단 총회에서 판가름 날 전망이다. 22일 개신교계에 따르면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교단은 23∼26일 경북 포항 기쁨의교회에서 제104회 총회를 개최한다. 이번 총회에서 논의될 안건 중 가장 관심을 끄는 내용은 명성교회 김하나 위임목사 청빙 무효 재심 결정이 최종 수용되는지 여부다. 예장 통합 교단 재판국은 […]

계속 읽기

은혜로교회, 제3의 거점 베트남서 ‘새창조교회’ 이름 변경, 활동 재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타작마당’ 이후 신옥주 씨의 구속에도 여전히 활동중인 은혜로교회 신도들의 활동에 대해 22일 방송을 통해 파헤쳤다. 지난 2018년 8월과 10월 대표적 탐사 프로그램인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신옥주 씨와 은혜로교회 신도들이 ‘낙토(樂土)’로 부르는 피지를 찾아가 그 실상을 파헤쳐 경악할 만한 사실들을 폭로한 바 있다. 진행자 김상중 씨는 “낙토, 타작마당, 베리칩, 집단생활 등, 은혜로교회는 […]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