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부자세습 2년 갈등 일단락됐다지만 불씨는 여전

종교계뉴스

(포항=연합뉴스) 이웅 기자 = 등록 교인 10만명을 자랑하는 초대형 교회인 명성교회의 부자(父子) 목사의 목회직 세습을 둘러싼 2년여의 갈등이 교단의 중재로 일단은 일단락되는 모습이다.

하지만 어떤 이유로든 목회직 세습을 허용한 것은 이를 금지한 교단 헌법을 어긴 것이어서 파장은 계속될 전망이다.

명성교회정상화위원회는 26일 성명을 통해 “은퇴 후 5년이 지나면 다른 교회는 (세습이) 안 되지만 명성은 된다는 이 결정은 도대체 어느 법에 근거를 두고 있는가”라며 “힘 있고 돈 있는 교회는 교단 헌법도 초월한다는 극단적 우상 숭배의 추악한 행위라는 것 외에는 오늘의 이 사태를 설명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빠른 시일내 교회법이 아닌 사회법에 근거해 소송을 제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교회 세습에 반대해온 교계 시민단체인 평화나무도 명성교회 수습안을 채택한 교단 총회 결의 철회를 요구하며 “교회개혁 단체들과 연대해 총회 결정에 대한 전면적인 무효화 법적 투쟁에 함께 나서겠다”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