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부자세습 최종 판가름…내주 교단 총회 주목

우리운동 관련기사
교단 재판국 '명성교회 부자세습' 무효 판결 (PG)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부자(父子) 목사의 교회 세습 논란에 선 명성교회 운명이 내주 열리는 교단 총회에서 판가름 날 전망이다.

22일 개신교계에 따르면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교단은 23∼26일 경북 포항 기쁨의교회에서 제104회 총회를 개최한다.

이번 총회에서 논의될 안건 중 가장 관심을 끄는 내용은 명성교회 김하나 위임목사 청빙 무효 재심 결정이 최종 수용되는지 여부다.

예장 통합 교단 재판국은 지난달 5일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무효소송 재심에서 청빙 결의가 교단 헌법상 세습금지 조항을 위반해 무효라고 판단했다.

이는 지난해 청빙은 유효하다는 재판국 원심 결정을 정면으로 뒤집은 것이다.

예장 통합 교단 총회는 2013년 교단 헌법에 ‘은퇴하는 담임목사의 배우자 및 직계비속과 그 직계비속의 배우자는 담임목사로 청빙할 수 없다’는 세습금지 조항을 만들었으나 ‘은퇴하는’이라는 문구가 해석의 논란을 낳았다.

명성교회 측은 김하나 목사 부친인 김삼환 목사가 이미 2년 전에 은퇴했기 때문에 김하나 목사를 위임목사로 청빙해도 문제없다는 입장을 보이며 청빙을 강행했다.

이는 교계 내 반발을 샀고, 청빙 결의 무효소송이 교단 재판국에 제기됐다.

교단 재판국은 2018년 8월 청빙 결의가 문제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그러나 한 달 뒤 열린 교단 총회에서는 이런 판단의 근거가 된 헌법위원회 해석을 받아들이지 않았고, 사건은 재심으로 넘어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